티스토리 뷰

이창동 감독 신작 버닝 주연에 강동원 유아인 물망

 

아름다운 청년, 초록 물고기, 박하사탕, 초록물고기, 밀양, 시 등 이름만 대도 알만한 사람들을 대부분 안다는 영화를 연출 각본한 이창동 감독은 시로 칸국제영화제에서 각본상을 수상한 이후로 긴 공백기를 가졌다. 그리고 오랜만에 버닝이라는 영화로 다시 메가폰을 잡는다고 한다.

 

버닝은 이창동 감독이 7년만에 선보이는 영화로 재벌 남성과 택배 기사가 한 여성을 사이에 두고 엇갈린 삶을 그려가는 영화이다.

오랜만에 메가폰을 잡는 이창동 감독은 그동안 위에 언급했던 영화들로 우리들이 살아가는 사회에 큰 메시지를 보여주었다. 그리고 이번 최신작인 버닝에서도 양극화된 현대인의 삶을 상징적으로 보여줄 예정이라고 한다.

 

특히 요즘 충무로뿐 아니라 cf tv에서 잘나가는 젊은 스타배우를 주연배우로 선택하여 큰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데 그 배우들은 바로 강동원과 유아인이다. 두 배우 모두 최근에 출연한 영화나 tv 드라마에서 크게 흥행을 시켰고 연기력에서도 믿고보는 배우가 되어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그들이 버닝 주연으로 물망에 오른것만해도 큰 화제가 안될수가 없는 것이다. 만약에 물망으로 그치는게 아니라 두 배우 모두 출연확정이 된다면 이창동 감독이 가진 7년만의 공백기는 반이상 성공했다고 봐도 될 것으로 보인다.

 

물론 유아인이라는 배우가 현재 군대에 가야하는 시기라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다.

7년만의 공백기를 깨고 그동안 그가 영화로 보여주었던 사회적 메세지를 이번 최신작 영화 버닝을 통해 어떻게 보여줄지 기대를 해본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319,694
Today
5
Yesterday
23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